테미오래소개



테미오래 소개



1896년 이후 충청남도의 도청은 공주에 위치하였으며, 도청 건물은 옛 관찰사가 있었던 감영을 그대로 사용하였다. 1905년 대전역, 신탄진역, 1911년 가수원역, 1914년에는 서대전역 등이 개업하면서 대전은 경부선과 호남선이 만나는 것은 물론, 주변도시를 연결하는 사통팔달의 도로교통망이 구축되었다. 공주는 대전과 조치원 등 철도연선 도시들의 급속한 성장세에 밀려 1921년 경에는 도청 주변을 제외하고는 적막한 도시가 되고 말았다. 1928년 도청이전이 점차 가시화되자 공주 지역주민의 반발이 커졌다. 그러나 일본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던 대전으로의 도청 이전은 기정 사실화되었다. 공주 갑부 김갑순이 기부한 대전역으로부터 서쪽으로 500여 미터 위치한 곳 6천평을 충남도청의 신축부지로 결정하였다. 부지면적 6,000평, 연면적 1,451.390평(지하 42,402평 / 1층 718.748평 /2층 690. 240평) 규모로 1931년 6월에 착공하여 1932년 8월에 준공하였다. 1960년, 2층 옥상에 한 층을 증축하여 현재의 모습을 하고 있다. 1932년 건축한 1.2층은 철근콘크리트 구조이며, 1960년 증축한 3층은 철골 구조에 콘크리트를 피복하였다. 2013년 충남도청을 홍성으로 이전하여 현재는 대전근현대사전시관 등이 자리하고 있다.

조선총독부는 관사 주택 조성 시 동일한 설계안을 반복적으로 사용했다. 하나의 관사촌 안에서만 같은 설계안이 반복 사용된 것이 아니라, 다른 지역의 관사 주택지에서도 동일한 상황이 적용되었다. 관사는 등급별로 그 규모와 건축 특성을 달리 했으며 일제강점기 관사의 등급을 크게는 칙임관, 주임관, 판임관으로 나눌 수 있다. 1932년 충청남도지사관사촌 조성 당시 설계된 관사는 칙임관급 한 채와 주임관급 6채였다. 건물의 배치는 도지사공관 정문을 기준으로 길 양 옆으로 배치되었다. 도지사공관 서측에는 1~4호 관사가 동측에는 5, 6호 관사가 배치되어 총 7채의 관사가 건립되었다. 현재 3, 4호 관사는 소실되어 도지사공관과 1, 2, 5, 6호 관사만이 당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테미오래 (옛충남도지사관사촌)는 1932년 충청남도청사가 충남 공주에서 대전으로 이전해 오면서 함께 조성되었다. 충남도지사공관을 포함 10동의 관사가 골목 안에 자리하고 있다. 전국에서 일제 강점기 관사촌이 남아있는 유일한 곳으로 당시의 관사촌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다. 1950년 한국전쟁 당시 대전으로 피난 온 이승만 대통령은 충남도지사공관을 임시정부청사로 사용하였으며, 비밀리에 대전방송 관계자를 불러 6 . 27 특별방송을 내보냈던 곳이기도 하다. UN군 참전을 공식 요청하고 주한미군 지위에 관한 불평등 조약(대전협정)을 조인한 곳으로 추정된다. 2012년 충남도청을 홍성으로 이전하면서 충남도지사도 홍성으로 이사를 하여 도지사공관은 빈집으로 남게 되었다. 대전광역시는 관사촌 활용 방안에 대한 전문가의견 취합과 연구를 진행함과 동시에 충남도로부터 관사촌 매입하였다. 이후 대대적인 수리와 복원 작업을 시행하여 새로 산책로를 조성하고 비공개였던 9개 동 (1, 2, 3, 5, 6, 7, 8, 9, 10호 관사)을 공개하게 되었다.
2018년 시민 공모를 통해 관사촌의 새 이름을 테미오래로 정하였다. 테미오래는 둥그렇게 테를 둘러쌓은 작은 산성 ‘테미’와 동네의 골목 안 몇 집이 한 이웃이 되어 사는 구역이란 뜻의 순우리말 ‘오래’를 합성한 말이다. 삼국시대부터 이어져 온 고유한 지명인 테미와 관사촌의 모습을 표현할 수 있는 순우리말이 들어가 ‘테미와 관사촌의 오랜 역사’, ‘테미로 오래’ 등의 중의적인 뜻을 담았다. 테미오래는 2019년부터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선 보일 예정이며 아늑한 비밀의 정원과 평화로운 산책로는 시민 여러분의 힐링공간이 될 것이다.